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檢,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공범 구속영장 청구

/사진=뉴스1

검찰이 1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혐의로 기소된 권오수 전 회장의 공범으로 지목된 인물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른바 '김건희 파일'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인물로 지난달 29일 인천공항에서 체포됐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이날 투자자문업 종사자 A씨(52)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는 권 전 회장 등과 공모해 2009년 12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시세조종 등의 방법으로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끌어올린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지난해 수사 도중 미국으로 출국한 A씨에 대해 여권무효, 인터폴 적색수배 등의 조치를 취한 뒤 A씨가 국내에 귀국하자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지난 8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혐의 사건 공판에서는 A씨가 회사 직원에게 '김건희'라는 제목의 엑셀 파일을 작성하도록 지시한 것 같다는 증언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파일은 검찰이 지난해 9월 A씨 회사 사무실 컴퓨터에서 확보한 것으로 주가 조작 세력이 2차 작전을 벌였던 2011년 1월 주식을 매각한 것으로 보이는 내용을 담고 있어 논란이 됐다.

권 전 회장 등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관련자들의 재판을 진행 중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조병구)는 지난달 18일 공판에서 "A씨의 문자 등이 핵심 증거라 할 수 있어 증인으로서 가치가 있다"며 A씨 신병이 확보되면 다음 달 2일 증인 신문을 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김건희 여사가 1차 작전 시기인 2010년 1~5월 주가 조작 '선수' 이모씨에게 거래를 일임한 것일 뿐 주가 조작에는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