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사업운 좋네"…'용한 무당' 점괘 믿었다가 6억 뜯긴 사회초년생들

/사진=뉴스1

자신의 사촌동생 사업에 투자하라고 거짓으로 점괘를 말해 6억여원을 챙긴 무속인이 재판에 넘겨졌다.

부산지검 서부지청은 사기 등의 혐의로 50대 무속인 A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2017∼2020년 사촌동생인 B씨의 사업에 투자하라고 피해자 7명에게 거짓으로 점괘를 말해 6억원가량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당시 성공한 사업가 행세를 하던 B씨는 피해자들에게 실체가 없는 사업에 투자할 것을 권유하면서 '용한 무당인 사촌 누나에게 사업운을 물어보자'는 식으로 투자를 유도했다.

A씨는 투자를 망설이는 피해자들에게 사업 운이 좋으니 투자를 해야 한다는 취지의 거짓 점괘를 말해 피해자들로부터 돈을 받아챙겼다.

A씨는 피해자들이 사기인 점을 눈치채고 항의했을 때 무속 신앙을 운운하며 고소하지 않도록 회유도 했다.

피해자 대부분은 취업이나 창업을 준비하는 20대 사회초년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범인 사촌동생 B씨는 현재 다른 지역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피해자 중에는 부모 명의 재산을 담보로 대출해 투자한 20대 피해자도 있다"며 "사회적 약자를 상대로 한 민생 침해 사범 등 중요 사안에 검찰의 수사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