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국회 보좌진의 '나쁜 손'…1년만에 용기낸 고발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국회의원 보좌진이 다른 의원실 직원을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은미)는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실에서 근무했던 20대 A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지난 28일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송 의원실에서 근무하던 지난해 4월 말 자신의 집에서 동료들과 술을 마시다가 B씨를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가 올해 6월 고소장을 내자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2개월 뒤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신체 접촉 등의 사실관계는 인정하지만 추행의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건 후 면직됐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