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檢, '대장동 의혹' 이재명 27일 소환 통보…'성남FC' 묶어 영장 검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0일 '성남FC 후원 의혹' 피의자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출석하기 전 입장문을 발표하다 보수단체 회원의 고성에 조용히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성남(경기)=이기범 기자 leekb@

위례·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설 연휴 이후인 오는 27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이 대표가 지난 10일 성남FC 후원금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지 엿새만이다.

이 대표는 성남시장 시절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을 통해 위례·대장동 개발 민간업자들과 유착 관계를 형성한 뒤 성남시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내부자료를 제공하는 등 편의를 봐줘 수천억원대의 수익을 챙기게 하고 2014년 성남시장 재선 전후로 선거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대표의 최측근으로 성남시장 정책비서관을 지낸 정진상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전 민주연원 부원장을 뇌물과 불법정치자금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한 상태다.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남욱 변호사(천화동인 4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천화동인 5호 소유주), 유 전 본부장도 뇌물, 배임, 횡령,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 대표와 정 전 실장, 김 전 원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0일에도 성남FC 후원금 의혹 피의자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출석해 12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이 대표가 성남시장이던 시절 성남FC 구단주를 겸임하면서 2016∼2018년 네이버, 두산건설, 차병원 등으로부터 170억여원의 후원금을 유치하고 이들 기업에 건축 인허가나 토지 용도 변경 등 편의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골자다.

위례·대장동 수사팀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3부(부장검사 강백신)는 이 대표를 한 차례 조사한 뒤 성남지청에서 수사 중인 성남FC 후원금 사건과 묶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하더라도 이 대표가 현역 국회의원이고 임시국회가 개회한 상황이라 국회의 체포 동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더불어민주당이 과반을 차지한 의석 현황을 고려하면 체포동의안은 부결될 가능성이 크다.

검찰의 이 대표 소환 조사 출석 요구는 이 대표 취임 이후 3번째다. 검찰은 지난해 9월에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이 대표에게 출석을 통보했다. 당시 이 대표는 서면답변으로 대체하며 출석 통보에 응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번에도 당 지도부와 검찰 출석 여부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 소환 조사 출석을 의식해 소환에 응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0일 조사 당시에도 A4 용지 6장 분량의 서면 진술서를 제출하고 검찰의 질문 대부분에 '서면 진술서 내용으로 갈음한다'는 식의 답변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