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대북 송금' 검찰 "이재명 단식으로 조사에 지장…2차례 불출석 유감"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단식투쟁천막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3.09.04.

'쌍방울 대북 송금' 사건을 수사하는 수원지검이 4일 조사에 출석하지 않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관련해 "단식으로 피의자 조사에 지장이 초래되고 있어 현재 진행되는 수사와 재판, 국회 일정 등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향후 형사사법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남)는 이날 오전 대검찰청 대변인실을 통해 기자들에게 "(이 대표가) 일반적인 피의자 출석과 조사에 관한 절차에 응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수사팀은 "검찰은 국회 일정이 없는 날짜를 택해 사전에 미리 충분한 기간을 두고 출석을 요청했다"며 "끝내 2회 연속 불출석한 결과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이 대표에게 지난달 30일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통보했다. 이 대표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혀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후 검찰이 4일로 날짜를 바꿔 재차 출석을 통보했다.

이에 이 대표 변호인은 4일에는 오전 조사만 받고 국회 본회의 일정이 없는 11~15일 중 하루 더 출석해 추가 조사를 받겠다고 했다. 조사가 예정된 피의자는 보통 오전 10시에 검찰청에 나온다. 검찰은 2시간만 조사를 받고 돌아가는 것이 의미 없다고 보고 변호인에게 준비된 전체 조사를 받고 귀가하라는 취지로 답변했다. 그러나 끝내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다.

검찰은 대북송금 사건과 관련해 이 대표에게 제3자 뇌물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이다. 올해 이 대표는 '성남FC 후원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으로 네 차례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당시 검찰 조사는 조서 열람까지 약 11~12시간이 걸렸다.

이 대표는 지난달 31일부터 정권에 저항하겠다는 취지로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