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채 상병 수사 외압' 의혹 김계환 사령관 공수처 14시간 조사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 사건 수사외압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4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진=김진아

해병대 채 상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수사처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을 불러 14시간가량 조사했다.

김 사령관은 4일 오전 9시40분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공수처에 출석했다가 5일 오전 0시25분 공수처 청사를 나오면서 '외압이 없었다는 입장이 여전하냐' 등 기자들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김 사령관에 대한 조사는 4일 오후 10시30분까지 이뤄졌고 김 사령관은 이후 약 2시간 동안 조서를 열람·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령관은 변호사의 조력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김 사령관을 상대로 '윤석열 대통령 격노 발언'의 진위 여부와 지난해 7~8월 채 상병 순직 사건을 초동 조사한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에게 윗선의 외압이 가해지는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박 전 조사단장은 당시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지시로 브리핑이 취소된 후 김 사령관이 "국방부에서 경찰 인계 서류에 혐의자와 혐의 내용을 빼라고 한다"며 "오전 대통령실 VIP 주재 회의에서 1사단 수사결과에 대한 언급이 있었고 VIP가 격노하면서 장관과 통화한 후 이렇게 됐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사령관 측은 지난 2월 1일 박 전 수사단장의 항명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그런 (발언을 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김 사령관은 채 상병 사건 처리 과정에서 국방부 장·차관과 수차례 연락하고 해병대 수사단 기록이 경찰로 넘어가던 날 임종득 당시 대통령실 국가안보실 2차장과 두 차례 통화한 사실이 확인된 상태다.

공수처는 김 사령관에게 대통령 격노 발언을 전한 적 있는지,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어떤 지시를 받았는지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채 상병 수사를 지휘하는 차정현 수사기획관이 직접 조사했고 질문지가 200쪽 정도로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는 앞서 해병대 수사단이 경찰에 이첩한 기록을 회수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는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과 회수 기록 재검토 결과 보고서를 작성한 책임자인 박경훈 전 국방부 조사본부장 직무대리를 소환 조사했다.

공수처는 김 사령관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종섭 전 장관과 신범철 전 차관 등을 불러 윗선 개입 의혹을 풀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