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image 법 뉴스
검찰, '최초 제보자' 울산 부시장 전방위 수사…압수수색·소환 동시 진행(종합) 김기현 전 시장의 측근비리를 최초 제보한 것으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검찰에 소환됐다. 검찰은 송 부시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도 동시에 실시해 김 전 시장 첩보 문건의 생성과 경찰 수사가 이뤄진 경위에 대해 전방위적인 수사에 착수했다.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 송 부시장의 집무실과 자택을 압수 수색한 데 이어 송 부시장을 소환해 청와대 제보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같은시간 울산시 남구에 위치한 송 부시장 자택과 울산시청 부시장실, 송 부시
123

카드뉴스

더보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