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뉴스

선고 결과 불만 품은 남성, 법정서 자해 소동

선고 결과 불만 품은 남성, 법정서 자해 소동
서울법원종합청사/사진=뉴스1


판결 선고 결과에 불만을 품은 민사재판 당사자가 법정에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

21일 오전 서울고법 한 법정에서 민사소송 항소심 선고 재판에 임했던 A씨(남)는 자신의 주장을 인정받지 못하자 흉기를 꺼내 신체 일부를 그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소동으로 A씨는 복부 출혈 등 부상을 입어 병원에 곧바로 후송됐다. 재판은 잠시 중단된 뒤 재개됐다.

A씨는 다른 사건 관계인들과 마찬가지로 보안검색대를 거쳐 법정으로 향했지만 면도칼을 소지했던 사실은 발각되지 않았다.

서울고법 관계자는 "해당 법정에서 현재 다른 재판이 진행되고 있어 자세한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종친회 정기총회에서 진행된 회장 선출 결과 등에 불복해 소송을 제기했고 1심에서 사실상 패소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기사 스크랩
목록
 
김영란법 시대 밥먹는 법-김밥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