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라운지

율촌, 印尼 자카르타에 데스크 설치.. "한국·현지기업 서비스 본격화"

[the L]

법무법인 율촌은 17일 동남아 최대 네트워크 로펌인 지코 로 네트웍스(ZICO Law Networks, 이하 지코)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 루스디오노앤파트너스(이하 루스디오노)에 코리아 데스크를 설치, 인도네시아에 본격 진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사진제공=법무법인 율촌

법무법인 율촌은 17일 동남아 최대 네트워크 로펌인 지코 로 네트웍스(ZICO Law Networks, 이하 지코)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 루스디오노앤파트너스(이하 루스디오노)에 코리아 데스크를 설치, 인도네시아에 본격 진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 인구대국인 데다 중국에 이어 제2의 거대 소비시장으로 각광받는 나라다. 한국에서도 제조, 유통, 금융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이 인도네시아로 진출해 있다. 인도네시아에 있어 한국은 3번째로 큰 투자국이기도 하다.

율촌에서는 임민택 외국변호사(미국)와 인도네시아어에 유창한 백민우 변호사 등이 번갈아 데스크를 맡아 현지 업무를 진행한다. 지코 측에서도 율촌 서울 사무실에 상주할 인도네시아 변호사를 파견한다는 방침이다.

율촌은 "인도네시아에 진출하는 국내기업과 한국진출을 원하는 현지 기업에 보다 폭넓고 전문적인 법률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카르타에 현지 데스크를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또 "금융기관 등이 국내 기업들이 동남아 진출에 적극적이며 최근에는 인도네시아에서의 법률 자문 수요도 급격히 늘고 있는 추세"라며 "현지 데스크를 설치함으로써 수준 높은 양질 법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지코는 아세안 8개국, 15개 도시에 지역사무소를 두고 있는 동남아시아 최대 네트워크 로펌이다. 인도네시아의 루스디오노 역시 지코에 속해 있다. 율촌은 이미 베트남, 중국, 미얀마, 러시아 등지에 해외사무소를 설치하고 해외 유수로펌과의 협력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기사 스크랩
목록
 
김영란법 시대 밥먹는 법-김밥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