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뉴스

검찰 '靑, 캐비닛 문건' 수사 착수…특수1부 담당

[the L]

지난 7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발견된 박근혜 정부의 기록물들을 국정기록비서관실 관계자가 14일 오후 청와대 민원실에서 대통령기록관 관계자에게 이관하고 있다./사진=뉴스1

청와대가 공개한 일명 '캐비닛 문건' 중 일부를 검찰이 받아 수사에 착수한다. 검찰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에게 문건을 받는 즉시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검찰은 17일 청와대 캐비닛 문건 중 일부를 이날 특검으로부터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이 맡는다.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뇌물 혐의로 기소했던 부서다.

지난 14일 청와대는 민정비서관실에서 발견한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와 관련한 지원 방안이 담긴 문건을 공개했다. 공개된 문건에는 "경영권 승계 국면에서 삼성이 뭘 필요로 하는지 파악" "도와줄 것은 도와주며 삼성이 국가 경제에 더 기여하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모색" "삼성의 당면과제 해결에는 정부도 상당한 영향력 행사 가능" 등의 문구가 적혀있었다.

청와대는 발견된 문건을 특검 측에 넘겼다. 그러나 특검은 현재 공소유지 권한 밖에 없어 작성자 등에 대한 조사가 불가능해 이를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관련기사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김영란법 시대 밥먹는 법-김밥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