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억대 금품수수 혐의' KAI 전 본부장 구속영장 기각

'억대 금품수수 혐의' KAI 전 본부장 구속영장 기각
/사진=뉴스1



협력업체에서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전직 임원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4일 배임수재 혐의를 받는 윤모 전 KAI 본부장에 대해 "일부 범죄혐의에 대한 다툼의 여지, 도망 및 증거인멸의 가능성 등에 비춰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지난 1일 수억원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윤 전 본부장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윤 전 본부장은 2012년 협력업체를 관리하는 생산본부장으로 재직할 당시 항공기 부품 제조업체인 D사를 납품 사업자로 선정해주는 대가로 수억원의 뒷돈을 받은 혐의다.

앞서 검찰은 두차례 서울 중구 소재 KAI서울사무소와 경남 사천 KAI본사, 협력업체 등에 대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후 KAI 실무진에 대한 소환조사도 진행해왔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윤 전 본부장의 금품 수수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KAI의 대규모 분식회계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KAI의 부품원가 부풀리기 등 분식회계가 포함된 경영상 비리를 살펴보고 있다"며 "금감원과 유기적으로 협조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윤 전 본부장은 이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면서 자신의 혐의와 관련된 질문에 "인정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돈을 받아서 어떻게 사용했느냐' 등의 질문에는 특별한 답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