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검찰, MB 靑 '국정원 수억대 뇌물' 김진모·김희중 소환

[theL](종합2보)김백준은 소환 거부…민간인 사찰사건 폭로 막는 데 쓰였을 가능성

검찰, MB 靑 '국정원 수억대 뇌물' 김진모·김희중 소환
/사진=뉴스1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실세들이 수억원대 국가정보원의 자금을 불법수수한 정황이 드러나 검찰이 강제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이 돈이 이명박 정부 국무총리실에서 빚어진 '민간인 사찰사건' 폭로자의 입을 막는 데 쓰였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2일 오전 이명박정부 청와대에 근무했던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의 자택을 동시에 압수수색 했다. 이후 세 사람에게 소환통보를 했고 김 전 기획관을 제외한 두 사람을 오전부터 조사하고 있다. 김 전 기획관은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자금 유용 사건을 수사하던 중 수억원대의 국정원 자금이 이들 세 사람에게 여러 차례 나눠서 건네진 단서를 포착했다. 이로써 국정원의 청와대 뇌물 상납사건에 대한 수사는 박근혜 정부에서 이명박 정부로 확대됐다. 앞으로의 수사가 이 전 대통령 본인으로까지 이어질지 주목된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 등 이들 세 사람에게 국정원 돈이 건너간 경위와 용처를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은 이 돈의 일부인 5000만원이 이명박 정부 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민간인을 불법 사찰한 사건과 관련, 폭로자였던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입막음' 목적으로 전달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다른 돈도 비슷한 이유로 쓰였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김 전 기획관의 경우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린 최측근이다. 그는 2008년 17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시절부터 이 전 대통령을 보좌했고 곧바로 청와대에 입성해 그해 2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총무비서관을 지냈다. 이후 2011년 12월까지는 총무기획관을 맡았다.

검사 출신인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 파견돼 2009년 9월부터 2012년 1월까지 민정2비서관으로 일했다. 이후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인천지검장, 서울남부지검장 등 요직을 지내고 퇴직했다.

김 전 실장은 1997년 이 전 대통령을 국회의원 시절부터 지근거리에서 보좌한 인물이다. 이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을 지낼 땐 의전비서관으로 일했고, 2008년 2월 청와대에 함께 입성해 2012년 7월까지 제1부속실장을 지냈다.

한편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36억5000만원을 뇌물로 챙겼다고 결론 내리고 박 전 대통령과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인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 등 박근혜 정부 실세들을 재판에 넘겼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