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MB 수사' 중앙지검 첨수1부, 동부지검으로 이전 추진

[the L]사이버범죄 중점인 동부지검 역량 강화 차원

서울중앙지검./사진=뉴스1

검찰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를 사이버범죄 중점 검찰청인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첨단범죄수사1부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다스 투자금 회수 개입 혐의(직권남용)를 수사해 기소한 곳이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17일 "중앙지검 산하 금융조세조사부(금조부)를 동부지검에 보냈듯이 사이버범죄 중점 검찰청인 동부지검의 역량을 강화하자는 차원"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법무부가 이를 검토한 뒤 부서편제를 결정하면 행정안전부, 국회예산처 등과 협의해 최종 시행된다. 중앙지검에 남는 첨단범죄수사2부(부장검사 황병주)는 부서명을 변경하는 것으로 검토 중이다.

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부는 2005년 2월 기존 컴퓨터수사부가 확대 재편된 부서다. 1부는 첨단 기술 관련 범죄를, 2부는 컴퓨터·인터넷 관련 범죄를 맡는다. 

대검은 지난해 동부지검을 사이버범죄 중점 검찰청으로 지정했다. 형사6부 산하에 사이버범죄 중점수사센터를 설치했다.

첨단범죄수사1부는 동부지검으로 이전한 뒤에도 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와 함께 이 전 대통령의 공소유지를 계속 맡을 전망이다.

법무부는 앞서 1월 중앙지검에 4차장 직을 신설하고 범죄수익환수부를 새로 두는 조직개편을 단행하기도 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