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공상훈 인천지검장 용퇴…"청춘 함께 한 검찰 떠난다"

[the L] 김강욱 대전고검장 이어 사의 표명


곧 있을 검사장 인사를 앞두고 김강욱 대전고검장(60·사법연수원 19기)에 이어 공상훈 인천지검장(59·19기)도 용퇴 의사를 밝혔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 지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 전산망 이프로스에 사의를 표명하는 글을 올렸다.

공 지검장은 "저의 청춘을 함께한 검찰을 떠나고자 한다"며 "여러모로 부족한 제가 28년 4개월간 검사 생활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오직 선배, 후배, 동료 여러분들 덕분"이라고 했다.


이어 "고개 숙여 깊이 감사드린다"며 "대한민국 검찰이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국민들로부터 더욱 사랑받고, 신뢰받는 조직으로 거듭나기를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공 지검장은 울산지검 공안부장, 법무부 특수법령과장,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장 및 2차장검사 등으로 근무한 대표적인 '공안통'이다.


앞서 지난 12일 고등검사장급 가운데 처음으로 용퇴 의사를 밝힌 김 고검장은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제 청춘의 전부를 쏟아부은 정든 검찰을 떠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법조계에서는 법무부가 다음주초 검사장 승진 등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발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 고검장에 이어 공 지검장도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사법연수원 19~20기 등의 사의 표명이 얼마나 이어질지 주목된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