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구하라, '폭행·협박' 前남친 재판 비공개 증인출석

[the L]

구하라, '폭행·협박' 前남친 재판 비공개 증인출석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상해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8)씨가 자신을 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남자친구 최종범(28)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구씨는 1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최씨의 3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최씨는 구씨와 서로 폭행하고 함께 찍은 성관계 동영상을 거론하며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씨는 광고기획사 대표 등을 자신 앞에 무릎 꿇게 하라고 구씨에게 요구하고, 구씨에게 동영상을 전송한 뒤 언론사에 제보하겠다고 메일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 측은 1차 공판에서 "성관계 동영상을 빌미로 구씨를 협박해 지인을 불러 최씨 앞에 무릎 꿇고 사과하게 한 사실이 없다"며 협박 혐의를 부인하고, 재물손괴 혐의만 인정했다.

구씨의 요청에 따라 심리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사전에 증인지원 절차를 신청한 구씨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증인신문을 받았다. 외부에 노출되는 것을 꺼리거나 증언에 부담을 느끼는 증인은 사전에 증인지원 절차를 신청해 신문 전후에 동행 및 보호 등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법원은 "증인이 비공개를 요청하고 피해자 사생활 보호를 위해 비공개로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구씨 외에도 또다른 증인인 구씨 동거인이었던 학교 후배와 소속사 대표에 대한 증인신문도 비공개로 진행됐다.

앞서 구씨는 지난 5월30일 열린 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지만, 같은달 26일 새벽 0시40분께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매니저에 의해 발견되며 신문이 연기된 바 있다.

한편 최씨의 4차 공판은 오는 25일 오후 3시30분에 열린다. 이날은 최씨 측의 최종 변론과 검찰의 구형이 진행될 예정이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