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조국 "오촌조카 소개로 사모펀드 가입…실질 오너는 아냐"

[the L]조 후보자측 국회 인사청문회준비단 해명…"중국 MOU체결에만 관여"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8.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신고 재산보다 많은 74억여원을 출자하기로 약정해 논란을 빚은 사모펀드를 소개해 준 사람이 조 후보자 오촌 조카로 밝혀졌다. 조 후보자 측은 오촌조카인 조모씨가 펀드 운용사 측과 친분이 있지만 펀드 운용에는 일체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19일 설명자료를 내고 "후보자의 배우자가 조모씨 소개로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라며 "그 외에 조모씨가 투자대상 선정을 포함해 펀드운영 일체에 관여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준비단은 조모씨와 펀드 운용사와의 관계에 대해 "조모씨는 운용사 대표와 친분관계가 있어 거의 유일하게 해당 펀드가 아닌 다른 펀드투자 관련 중국과 양해각서(MOU) 체결에 관여한 사실이 있을 뿐 이 MOU도 사후 무산됐다"고 했다. 

앞서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인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실은 '코링크PE의 실질적 오너는 조씨이고, 조씨는 회사 설립과정에서 조국 친척임을 강조했다'는 내용의 제보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조씨는 펀드 운용사가  6000억원 규모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자리에 코링크PE 측 대표로 참석한 것이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다.

준비단은 "'실질오너가 친척 조모씨'라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라고 부인했으나 펀드 운용사와 조 후보자 간 연결고리가 조 후보자의 친척이라는 점은 일부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