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수의 입고 법정 선 최종훈…재판부에 '반성문' 제출

[the L] 재판부, 19일 비공개로 피해자 증인신문 진행

가수 최종훈씨./사진=뉴스1
집단 성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최종훈씨가 갈색 수의를 입고 2차 공판에 출석했다. 재판부는 비공개로 피해자들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는 19일 오전 성폭행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최씨 등 3명에 대한 공판기일을 열었다. 

최씨는 갈색 반팔 수의를 입고 마스크를 낀 채로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재판부는 피해자들의 사생활 보호를 위해 법정을 비공개로 전환하고, 피해자 2명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씨는 이날 재판에 앞서 반성문을 제출했다. 최씨는 지난 16일 재판부에 자신이 작성한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씨는 지난 7월16일 열린 1차 공판에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면서도 "저는 절대 강압적으로 강간했거나 간음하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최씨와 가수 정준영은 허모씨, 권모씨 등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