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조국 장관, 연휴 첫날 위치추적관제센터 방문…현장 점검·직원 격려

[the L]사모펀드 관계자 영장 기각 등 검찰 수사 입장엔 묵묵부답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추석명절 첫날인 2019. 9. 12.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하여, 보호관찰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직원들에게 당부하고 있다./사진=법무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와 서울보호관찰소를 방문해 현장 근무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 동대문구 위치추적관제센터에 방문해 전자감독 업무현황 등을 듣고 서울보호관찰소에서 현장 근무 중인 전자감독 신속대응팀 직원들을 만나 격려했다.

위치추적관제센터는 성폭력범죄자 등 전자발찌를 부착한 대상자들의 이동경로 및 준수사항 위반을 모니터링해 재범을 억제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이다.

법무부는 "범죄 발생 후 사후 조치보다는 범죄 발생을 차단하기 위한 엄정한 법 집행이 중요함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방문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지난 9일 '조국 가족펀드'와 관련해 이상훈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와 투자처인 웰스씨앤티 최태식 대표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전날 오후 9시 영장이 기각됐다.

조 장관은 사모펀드 관계자들의 영장 기각에 대한 입장 등 검찰 수사와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