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검찰, '사모펀드 핵심' 조국 5촌 조카에 구속영장 청구

[the L]자본시장법·특경법위반, 증거인멸교사 혐의 등 16일 영장 청구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2019.9.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1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자본시장법위반(부정거래·허위공시), 특경법위반(횡령·배임),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 장관 '가족펀드'의 핵심인물이자 코링크PE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조씨는 14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체포돼 연이틀 조사받았다.

검찰은 2017년 7월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때 조 장관 부인과 처남 일가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에 14억원을 투자한 배경에 주목하고 있다. 조 장관은 조씨로부터 권유를 받고 사모펀드에 투자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조씨는 코링크PE 총괄대표 명함을 가지고 다니며 각종 투자 관련 업무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가 코링크PE의 실소유주란 진술도 확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조 장관 일가가 펀드 운용 등에 개입했을 가능성에 대해 검찰은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 장관 가족 등이 투자한 펀드 운용사 코링크PE의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는 펀드납입금액의 대부분인 13억8000만원을 웰스씨앤티에 투자했다. 자체 자금 10억원을 더하면 총 23억이 넘는다. 해당 펀드는 조 후보자 일가의 '가족펀드'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조 후보자 가족의 투자 이후 웰스씨앤티의 관급 공사 계약이 급증했다는 의혹도 있다. 또 코링크PE가 비상장사인 웰스씨앤티를 상장사 더블유에프엠과 합병한 뒤 우회상장을 통한 시세차익을 도모했단 의혹도 받는다.

조씨는 코링크PE 이상훈 대표를 통해 자신이 회사 운영에 개입한 증거를 없애고, 웰스씨앤티 최태식 대표를 상대로 자금 흐름에 관해 말맞추기를 시도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조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르면 이날 등 금주 초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체포된 피의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받은 판사는 지체 없이 피의자를 심문해야 하고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구속영장이 청구된 다음날까지 심문해야 한다.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면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사모펀드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