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조국 사퇴 여파…법무부 오늘 ‘장관 없는 국감’

조국 사퇴 여파…법무부 오늘 ‘장관 없는 국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35일 만에 물러난 지난 1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서 있는 눈' 조형물에 청사가 비춰지고 있다./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이 취임 35일 만에 사퇴 의사를 밝히고 사표가 수리됨에 따라 법무부의 오늘(15일) 국정감사(국감)는 장관이 공석인 채로 치러진다.

1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리는 법무부 국감에는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한다.

조 전 장관이 지난 14일 전격 사퇴함에 따라 법무부 장관 자리가 공석이 됨에 따른 것이다. 조 전 장관이 검찰개혁 추진상황을 발표한지 몇 시간이 채 지나지 않은 전격 사퇴 발표였다.

각 부처 국감에는 장관이 직접 참여해 질의에 답한다. 하지만 법무부 장관 자리가 공석이 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김 차관이 국감에 임하게 됐다.

이날 법무부 국감은 검찰개혁과 관련된 사안들이 중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여야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패스트트랙에 오른 여러 안 가운데 어떤 안이 더 적합한지 대결 구도가 벌어질 수도 있다. 또 공석인 법무부 장관 자리를 두고 하마평에 오른 인사들 가운데 김 차관도 있는 만큼 예비 청문회 자리가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