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법무부, 검찰 '직접 감찰' 강화한다… "직권남용, 인권침해 발생시 직접 감찰"

[the L]'법무부 감찰규정' 개정안 시행…"감찰결과 법무부장관 의무 보고"

검찰 수사 과정에서 인권침해가 발생한 경우 법무부가 검찰에 대한 직접 감찰에 나서는 등 검찰에 대한 법무부의 '직접 감찰'이 강화된다. 피의자나 참고인이 검찰의 가혹행위 의혹 등에 대해 진정을 내거나 알릴 경우 법무부가 직접 감찰에 나서게 돼 인권보호 투명성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는 21일 검찰에 대한 직접 감찰을 대폭 확대하고 검찰의 법무부에 대한 감찰 보고 및 자료제출의무를 신설하는 내용의 '법무부 감찰규정'을 개정·시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법무부와 대검찰청은 지난 18일 해당 개정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개정된 규정에 따르면 법무부의 검찰에 대한 직접 감찰 사유로 4가지가 신설됐다. 법무부는 △직권남용체포·감금, 독직폭행·가혹행위로 인해 즉시 조치가 필요한 인권침해가 발생한 경우 △의원면직을 신청한 검사 등에게 중징계에 해당하는 비위(법에 어긋나는 일) 혐의가 있음에도 검찰의 자체 감찰이 정당한 이유 없이 신속히 수행되지 않는 경우 △은폐할 의도로 검사 등 비위에 대해 법무부 장관 보고가 이뤄지지 않은 사건 등의 경우 △검찰에서 법무부 감찰을 요청한 경우에도 직접 감찰이 가능해졌다.

기존에 법무부는 △검찰에서 자체 감찰을 수행하지 않기로 결정한 경우 △대상자가 대검찰청 감찰부 소속이거나 감찰부 업무를 지휘하는 경우 △언론 등 사회적 관심이 집중돼 자체 감찰로는 공정성을 인정받기 어려워 법무부장관이 감찰을 명한 경우 등 3가지 사유에 한해 직접 감찰이 가능했다.

아울러 검찰공무원의 비위 발생 시 각급청의 장과 대검찰청 감찰부장은 법무부장관에게 지체없이 비위 발생사실과 처리결과를 보고해야 한다. 보고가 이뤄지지 않은 경우 법무부는 직접 감찰을 실시할 수 있다.

개정안에 따르면 법무부는 비위조사와 감사업무를 위해 필요한 경우 검찰청에 감찰자료 등의 제출을 요구할 수도 있게 됐다. 검찰청은 제3자의 사생활 보호와 수사기밀 유출 방지, 수사의 지장 초래 우려 등 정당한 사유가 없는 한 의무적으로 자료제출 요구에 응해야 한다. 

법무부는 '형사사건 공개금지에 관한 규정'. '인권보호수사규칙'에 대해서도 대검찰청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법무부는 "관계기관 의견을 수렴해 10월 중으로 이를 제정할 예정"이라 밝혔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