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유재수 전 부산부시장, 뇌물 혐의로 검찰 조사(상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출석해 조사 중…기업으로부터 차량과 자녀유학비 등 제공받은 혐의

유재수 전 부산부시장, 뇌물 혐의로 검찰 조사(상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달 11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1층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이 뇌물수수혐의로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 혐의로 유 전부시장을 불러 조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유 전부시장은 이날 오전 9시15분쯤 검찰에 출석했다.

유 전부시장은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면서 기업으로부터 차량과 각종 편의를 제공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 등 금품을 받은 혐의다. 정권 핵심 인사들과 함께 금융위 등 여러 분야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유 전부시장의 비위 의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유 전부시장의 비위 의혹을 보고받고도 감찰을 무마했다는 폭로에서 시작됐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인 김태우 전 감찰수사관이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은 유 전부시장 비위 의혹과 관련해 3차례 압수수색을 벌였다. 대보건설·금융위원회 등 관련 업체와 유 전부시장 주거지, 부산시청 사무실과 관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유 전부시장의 금융위 근무 당시 업무 관련 자료와 PC, 관련 업체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월 김 전수사관의 고발장을 접수받은 이후, 조 전장관의 민간인 사찰 의혹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내렸지만 유 전부시장의 감찰 무마의혹(직권 남용 혐의)은 결론을 내리지 않은 상태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