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검찰, 조국 전 장관 2차 소환…1차 조사 이후 일주일만에(상보)

[thel] 조국, 또다시 '진술거부권' 행사할듯


조국 전 법무부장관 첫 소환 조사 관련 수사 쟁점 / 사진=김지영 디자인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출석했다. 지난 14일 처음 검찰 조사를 받은지 일주일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1일 오전 9시35분경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그동안 검찰은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조 전 장관을 다시 불러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일정 조율에 시간이 걸리면서 1차 조사후 일주일이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차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며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부인 정경심 교수의 차명 주식거래 의혹과 자녀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과정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전망이다. 또 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과정에 개입했는지 여부와 사모펀드 운용현황보고서 허위 작성과정 개입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조 전 장관이 동생의 웅동학원 관련 비리에도 연관돼 있는지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은 이번에도 검찰에 진술을 거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4일 약 8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고 돌아간 조 전 장관은 변호인단을 통해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이런 조사를 받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것이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은 "오랜 기간 수사를 해 왔으니 수사팀이 기소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하여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며 검찰 조사보다는 추후에 진행될 재판을 준비하는데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