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검찰, '최초 제보자' 울산 부시장 전방위 수사…압수수색·소환 동시 진행(종합)

[the L]제보 경위 추궁…청와대 윗선 선거개입 여부 수사 확대 가능성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이 6일 오전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2019.1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현 전 시장의 측근비리를 최초 제보한 것으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검찰에 소환됐다. 검찰은 송 부시장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도 동시에 실시해 김 전 시장 첩보 문건의 생성과 경찰 수사가 이뤄진 경위에 대해 전방위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 송 부시장의 집무실과 자택을 압수 수색한 데 이어 송 부시장을 소환해 청와대 제보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같은 시간 울산시 남구에 위치한 송 부시장 자택과 울산시청 부시장실, 송 부시장의 관용차량에도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송 부시장은 이날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장의 최측근으로도 꼽히는 송 부시장은 재작년 10월쯤 청와대 민정수석실 문 모 행정관에게 김 전 시장 측근 관련 의혹을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첩보는 문건으로 정리돼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보고됐다.

송 부시장은 전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 역시 문 행정관이 캠핑장에서 송 부시장을 만나 알게 된 뒤 SNS로 제보를 받아 상급자에게 전달했다며 하명 수사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검찰은 송 시장과 지방선거에서 경쟁한 김 전 시장에 대한 첩보를 통해 경찰 수사로 선거에 개입하려 한 것이 아닌지 살펴보고 있다. 특히 백 전 비서관 등 청와대 윗선이 조직적으로 이에 개입했을 가능성도 열어 두고 수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백 전 비서관을 소환해 문 행정관으로부터 첩보를 보고받은 경위와 이를 경찰에 이첩한 배경, 그 과정에서 수사에 개입한 의도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또 청와대가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 소속으로 알려진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들의 당시 동선과 보고서 등을 일일이 공개하며 김 전 시장 첩보 수집과 무관한 활동을 했다고 검찰 수사에 반박하고 있고, 첩보 문건 생성 과정에 대해 송 부시장 등과 일부 설명이 차이가 나는 점 등에 대해 청와대에 대한 강제 수사 가능성도 점쳐진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