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백원우 팀원 휴대폰 경찰도 봐야" 경찰, 압수영장 재신청

"백원우 팀원 휴대폰 경찰도 봐야" 경찰, 압수영장 재신청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A수사관의 조문을 마친후 빈소를 나서고 있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휘하의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한 A수사관은 지난 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한 사무실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자신의 가족을 배려해 줄 것을 호소하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사진=뉴스1

경찰이 숨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A씨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했다. 경찰이 4일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이 반려하자 하루 만에 재신청한 것이다. 경찰은 검찰에 수사재지휘도 건의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6일 검찰에 A씨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서초서로부터 A씨 휴대전화를 압수하자 경찰은 이를 다시 찾아오겠다며 지난 4일 오후 7시30분 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 단계에서 반려됐다. 검찰은 "부검결과와 유서 등을 종합하면 타살 혐의점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압수수색 영장을 불청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변사사건 수사를 위해서는 검찰에서 포렌식 중인 휴대폰 분석내용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오후 5시50분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하고 수사 재지휘를 건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에서 포렌식 중인 휴대폰 기계를 재압수하는 것이 아니라 경찰도 변사자의 행적 등 사건 수사를 위한 휴대폰 저장 내용을 확보하고자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A씨 휴대전화를 둘러싼 검경 간 갈등이 과열되는 모양새다. 경찰은 A씨 사망원인 수사를 위해, 검찰은 청와대 '하명수사' 등 직권남용 수사를 위해 각각 A씨 휴대폰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영장을 신청하기에 앞서 "A씨의 사망 전후 행적 등 사정을 밝히기 위해 휴대폰 내용을 반드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경찰은 피압수자이자 간수자로서 디지털포렌식 등 참여 권한이 있는데도 검찰은 '참여' 불허하고 '참관'만 시킨다는 등의 논란을 피하기 위해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했다"고 경위를 밝혔다.

반면 검찰에게 A씨 휴대전화는 청와대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첩보 관련 경찰에 '하명수사'를 내렸다는 의혹을 밝혀줄 핵심 단서로 꼽힌다. 검찰은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적법하게 압수해 조사 중인 만큼 경찰의 휴대전화 압수 필요성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경찰 역시 이 같은 사실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이번 영장 재신청은 증거물 확보보다는 '검찰의 무리한 압수수색'을 부각하려는 데 초점을 맞춘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