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바람 피우고 아내에 상처까지' 판사 정직 2개월 징계

[the L]"법관으로서 품위 손상하고 법원 위신 떨어뜨려"


3년 넘게 바람을 피우고 이를 의심하는 아내와 실랑이를 벌이다 상처를 입힌 현직 법관에게 대법원이 정직 2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은 지난달 21일 법관징계위원회를 열어 지방에서 근무하는 A판사에게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을 내렸다.

A판사는 배우자가 있음에도 지난 2014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다른 여성과 내연 관계를 유지했다. 그는 지난해 2월 이를 의심하며 휴대전화를 보여 달라는 배우자와 실랑이를 벌이던 중 10일간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히기도 했다.

아울러 2016년 8월부터 2018년 2월 사이에 소속 재판부에서 심리 중인 사건의 변호사들과 11차례에 걸쳐 골프 모임을 한 것도 징계 대상에 포함됐다. 대법원은 "법관으로서의 품위를 손상하고, 법원의 위신을 떨어뜨렸다"고 징계 사유를 밝혔다.

대법원은 또 음주운전을 한 법관, 판결문을 외부에 유출한 법관에 대해서도 각각 징계 처분을 내렸다.

B판사는 지난 5월 혈중알코올농도 0.163%의 상태로 경기 수원 한 아파트 앞에서 약 3㎞ 가량 차량을 운전해 징계 대상이 됐다. 대법원은 B판사에 대해 감봉 2개월 징계 처분을 내렸다.

C판사는 지난해 8월 변호사인 배우자의 부탁을 받아 판결문 3건을 배우자에게 보냈다는 이유로 징계 받았다. 대법원은 C판사가 업무상 알게 된 개인정보를 누설하고, 형사사법업무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직무상 알게 된 정보를 누설했다며 견책 처분을 내렸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