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전광훈, 한기총 회장 연임할 듯…"선거 막아달라" 신청 기각

[theL] 30일 선거 총회 예정대로…'단독 입후보' 전광훈 목사 연임 가능성 높아


전광훈, 한기총 회장 연임할 듯…"선거 막아달라" 신청 기각
전광훈 목사./ 사진=뉴스1


학력위조와 기부금 불법 모집 등 여러 의혹에 휩싸인 전광훈 목사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직 연임에 나설 수 있게 됐다.

29일 법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1부(부장판사 박범석)는 '한기총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대표회장을 뽑는 선거 총회를 실시하지 못하게 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을 이날 기각했다.

기각 결정에 따라 한기총은 30일 총회에서 대표회장 선거를 실시할 전망이다. 전 목사가 단독 입후보한 상태라 그대로 대표회장 직을 연임할 가능성이 높다.

법원은 △선거 총회 자체를 열지 못하게 해야 할 정도의 문제는 아직 나타나지는 않은 점 △전 목사를 둘러싼 여러 논란이 사실인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점 △총회 자체를 막아버리면 한기총 측이 이번 사태에 대응할 기회를 아예 얻지 못할 수도 있다는 점 등을 기각 사유로 들었다.

앞서 비대위는 조직을 사유화하는 전 목사가 대표회장 직을 연임하게 둘 수는 없다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전 목사가 정관, 운영규칙을 멋대로 바꾸고 반대파를 축출하는 등 자기 입맛대로 조직을 운영한다는 것이다.

한기총 선관위는 전 목사가 여러 범죄 혐의로 고발 당한 상태이지만 대표회장 선거에 출마해도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지난주 전 목사를 불러 조사하려 했으나 전 목사는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조용히 조사 받고 싶다'는 이유를 댄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