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단독]검찰, "청와대 폭파시키자" 김무성 8개월 끌다 '혐의없어' 결론


[단독]검찰, "청와대 폭파시키자" 김무성 8개월 끌다 '혐의없어' 결론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사진=뉴스1



"문재인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리자"는 발언을 했다가 고발당한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해 검찰이 고발 각하 처분을 내렸다.

26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양동훈)는 지난달 7일 고발인측인 사단법인 평화나무에 고발을 각하했다는 처분 통지서를 보냈다. 각하는 검찰이 고발 내용을 검토한 뒤 수사 착수 혐의점이 보이지 않을 경우 수사에 착수하지 않은 채 내리는 종국 처분이다.

앞서 사단법인 평화나무는 지난해 5월7일 김 의원을 내란 예비 음모 및 선동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은 약 8개월간 사건을 검토한 끝에 결국 김 의원을 수사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

김 의원은 지난해 5월2일 4대강 보 해체 저지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4대강 보 해체용 다이너마이트를 빼앗아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를 폭파시키자"는 발언을 한 바 있다.

김 의원이 이같은 발언을 한 다음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무성 의원을 내란죄로 다스려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고 이 청원에 20만명 넘는 네티즌들이 동의하기도 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