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검찰, '사문서 위조 의혹' 윤석열 장모 동업자 소환조사(상보)

검찰, '사문서 위조 의혹' 윤석열 장모 동업자 소환조사(상보)
의정부지검/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인 최모씨가 부동산 투자 과정에서 300억원대 잔고증명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씨의 전 동업자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의정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성동)는 이날 오후 최씨의 전 동업자 안모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5분쯤 모습을 드러낸 안씨는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최씨는) 사위는 검사다라는 얘기를 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기 때문에 제가 믿었겠지 않겠냐"고 답했다.

그러면서 "처음부터 동업을 했다고 기사가 잘못 나갔는데 그런게 아니다"라며 "서로 모르는 사이였는데 (최씨가) '사위가 고위공직자고 자녀가 교수인데, 내가 자식들을 위하는 만큼 고위직에 있는 (자식들에게) 피해를 줄 것 같냐'해서 저도 믿은 것"이라 말했다.

최씨는 2013년 당시 안씨와 함께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안씨에게 350억원대 위조 통장 잔고증명서를 만들어줬다는 의혹을 받는다. 최씨는 안씨의 재판에서 잔고증명서 위조 사실을 인정하기도 했다.

이 사건은 노덕봉씨가 지난해 9월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에 진정서를 접수하면서 개시됐다. 진정서는 같은해 10월 대검을 통해 의정부지검에 이첩됐다. 노씨에 따르면 의정부지검은 지난 13일부터 고소인 조사 등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노씨는 해당 사건과 관련이 없는 제3자이지만 본인과 분쟁 중인 상대방이 최씨와 가깝다는 것을 알게된 이후 '최씨의 사위인 윤 총장의 영향력으로 자신까지 피해를 보는 것이 아니냐'며 진정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최씨는 전날 검찰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졌었으나 아직까지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상태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