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검찰, '박사방' 조주빈 첫 소환 조사…변호인 동석

검찰, '박사방' 조주빈 첫 소환 조사…변호인 동석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chmt@


아동·청소년 등 취약계층을 상대로 성착취를 자행하고 이를 촬영한 영상을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조주빈이 26일 첫 소환조사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TF(대응팀)'는 이날 오전 조주빈을 소환해 조사한다.

이날 조사에는 변호인이 동석한다. 법무법인 오현 소속 A변호사는 전날 사임계를 제출했으나 첫 회 조사에는 참석할 예정이다. 검찰은 피의자 등의 의사를 확인해 추후 조사에 변호인이 참여할지, 추가 선임이 필요한지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을 기소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조주빈은 통상적인 구속 피의자의 송치 당일 일정에 따라 인권감독관을 면담한 뒤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조주빈은 경찰에 붙잡힌 뒤 자해소동을 벌이기도 했으나, 검찰에 송치된 뒤로는 별다른 건강이상 호소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지검은 전날 TF 를 구성하고 성착취 불법 영상물 유포 등 사건에 엄정 수사 방침을 세웠다. TF를 지휘하는 김욱준 4차장검사는 전날 회의를 열고 조주빈 사건에 대한 보강수사와 관련한 역할 배분 및 TF 소속 검사들의 일반 송치사건 부담 경감방안 등을 논의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