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아오리라멘, 결국 파산신청…"승리 오너리스크에 코로나까지"


아오리라멘, 결국 파산신청…"승리 오너리스크에 코로나까지"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지난 9일 강원도 철원군 동송읍 육군 6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하고 있는 모습. 승리는 지난해 초 불거진 클럽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그해 5월과 지난 1월 두 차례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았으나, 모두 기각돼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받아 왔다. 당시 승리는 수사를 이유로 현역병 입영연기원을 병무청에 제출했는데, 병무청이 이를 받아들여 입영이 연기된 바 있다. 이로써 성매매 알선·해외 원정도박 등 혐의로 기소된 승리 재판은 군사법원으로 이관된다.

가수 승리로 유명해진 라멘 프랜차이즈 '아오리의 행방물명(아오리라멘)' 지점이 결국 파산절차를 밟게 됐다.

26일 법원에 따르면 주식회사 팩토리엔은 지난 24일자로 서울회생법원에 파산신청서를 접수했다. 빚이 보유한 자산을 초과한 상태라 파산을 선고해달라는 취지다.

아오리라멘 대표이사였던 승리가 지난해 초 버닝썬 사건에 연루되면서 지속적으로 매출이 하락했고, 일본과의 외교 마찰로 불거진 '노 재팬(No Japan)' 불매운동도 파산 원인으로 거론됐다. 확산세가 멈추지 않고 있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도 한 몫하는 등 향후 빚을 상환하기 어렵다는 이유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파산신청이 접수되면 법원은 향후 채무 상환 능력 등을 판단해 파산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만약 파산을 선고하면 파산 관재인이 채권조사 등을 통해 회사가 보유중인 자산을 청산하고, 이 절차를 거치면 투자자들은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다.

현재 일부 아오리라멘 지점은 영업중이지만 곧 모두 문을 닫을 방침이다. 중국 등 해외 점포도 포함된다.

앞서 아오리라멘 지점을 운영했던 점주들은 "승리와 버닝썬 사태로 손해를 입었다"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지만 패소한 바 있다. 재판부는 "계약서상 본사가 유지해야 할 것 중 품질 유지 의무는 있지만 사외이사 개인의 평판 유지 의무가 없다"며 '명성 유지 의무'가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승리는 지난 1월 30일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성매매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이후 지난 9일 현역으로 입대를 하면서 승리에 대한 재판 관할권은 군사법원으로 이관됐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