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부정선거 의혹' 잇따른 고발에 선관위는 "황당"

보수 유튜버와 야당 일각에서 불을 지핀 '투표조작 의혹'이 형사고발로 이어지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고발내용에 대해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오히려 고발인들이 이치에 맞지 않게 선거결과를 조작하고 있다는 것이다.



민경욱 "1표당 4.7초 말도 안 돼"…선관위 "발급기 한 대로 계산한 수치"


'부정선거 의혹' 잇따른 고발에 선관위는 "황당"
민경욱 전 의원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15 총선 국민적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4·15부정선거진실규명연대 등은 4일 조해주 상임위원 등 중앙선관위 관계자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4·15부정선거진실규명연대는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과 석동현 변호사가 대표를 맡고 있는 단체다. 고발 대리인은 강용석 법무법인 넥스트로 변호사가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진실규명연대 등은 "중앙선관위가 유령투표로 사전투표인원을 부풀렸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1대 총선 부천시을 선거구에서 이뤄진 관내사전투표를 예로 들었다.

이들 단체는 "지난 4월10일부터 이틀 간 부천시청 3층 소통마당에서 치뤄진 신중동 관내사전투표에선 1만8210표, 관외사전투표에선 6134표가 나왔다"며 "각각 한 표당 4.7초, 3.54초라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투표수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코 기록할 수 없는 사전 투표인원"이라면서 중앙선관위를 가리켜 "시연해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중앙선관위는 "투표지 발급기가 한 대인 것으로 산정한 수치"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내 비쳤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부천시 신중동 같은 경우 23대의 투표지 발급기와 30여대의 기표대 있었다"며 "배치된 발급기와 기표대 숫자를 고려하면 충분히 나올 수 있는 수치"라고 반박했다.



가세연 "선거결과 수정됐다"…선관위 "전혀 바뀐 것 없다"


'부정선거 의혹' 잇따른 고발에 선관위는 "황당"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 관계자 3명을 대검찰청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본인들이 생방송을 했던 지난달 5월31일을 전후로 선관위 홈페이지의 선거결과 내용이 바뀌었다고 주장했다./사진=법무법인 넥스트로 제공

중앙선관위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전날 중앙선관위 직원들을 고발한 내용도 '왜곡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가세연은 전날 3명의 선관위 직원들을 공전자기록변작죄, 증거인멸죄, 직권남용죄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이들은 본인들이 생방송을 했던 지난달 31일을 전후로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의 선거결과 내용이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가세연은 고발장에서 "지난 5월31일 오후 7시부터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의 선거통계를 토대로 방송을 했다"면서 "방송이 끝난 이후 중앙선관위 21대 총선결과 내용이 바뀌었다는 제보가 들어와 확인해봤다. 주로 투표수를 선거인수에 맞게 고쳐넣는 방식으로 내용이 변경된 것이 여러 건 발견됐다"고 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전혀 바뀐 것이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가세연에서) 방송 전이라고 제시한 부분은 비례대표선거, 방송 후라고 얘기하는 부분은 지역구 선거"라며 "그것을 각각 편집해서 마치 방송 전과 후가 바뀐 것처럼 주장하고 있는 것"이라 설명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