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대검 감찰부, '한명숙 전 총리' 관련 수용자 한모씨 조사


대검 감찰부, '한명숙 전 총리' 관련 수용자 한모씨 조사
신장식 변호사/뉴스1



대검 감찰부가 고(故) 한만호 전 한신건영 대표의 동료 수감자 한모씨를 를 조사 중이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 감찰부는 이날 오전 한씨를 광주지검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한씨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 사건 조사 과정에서 검찰의 위증교사 의혹이 있었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한씨는 한 전 총리 사건 수사에 관여했던 전현직 검찰 관계자 15명에 대한 감찰 및 수사를 요청했다. 해당 수사는 대검 감찰부 감찰3과가 맡았다.

한씨는 언론 인터뷰에서 한 전 대표가 진술을 번복하자 수사팀이 자신을 포함한 동료 재소자 3명을 회유해 진술을 강요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씨는 검찰이 자신들에게 별건수사로 협박했고 자신의 비용으로 검사와 수사관들에게 음식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수사팀은 한씨의 주장이 전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또 한씨를 신뢰하지 못해 실제로 증인신청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한씨는 현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횡령,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징역 20년을 선고받고 광주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그는 한 전 대표의 다른 동료수감자인 최모씨가 낸 의증교사 의혹 진정사건이 서울중앙지검에 배당되자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대검 감찰부의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지난달 18일 대검 감찰부가 해당 진정사건 중요 참고인을 직접 조사한 뒤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조사경과를 보고받아 이 사건 수사과정 위법 등 비위발생 여부와 결과를 보고받으라고 지시했다. 결국 대검은 지난달 21일 대검 인권부장으로 하여금 서울중앙지검과 대검 감찰과가 자료를 공유하며 필요한 조사를 하라고 지시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