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추미애, 일선 검사들에 이메일 "이제 논쟁 멈춰달라"

추미애, 일선 검사들에 이메일 "이제 논쟁 멈춰달라"
추미애 법무부장관/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를 받아들인 다음날 추 장관은 전국 검찰공무원에게 "더 이상의 논쟁을 멈추라"는 취지의 이메일을 보냈다.



추미애 "논쟁 멈춰라" 일선 검사들에 이메일


10일 추 장관은 전국 검찰공무원을 상대로 보낸 이메일에서 "최근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 중인 채널A 기자 사건과 관련해 많은 논란이 있었다"며 "검찰 내부에서조차 동료 검사들을 믿지 못하고 수사 중인 사건에 관하여 해명을 요구하기에 이르렀다"고 했다. 이어 "장관의 지휘권 행사가 적정한지 여부에 대해서도 일부 다른 의견을 갖고 있다는 점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구성원 상호 간 잘잘못을 논하거나 편가르기식 논쟁을 이어가는 것은 더 이상 공정한 수사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모든 것이 여러분의 충정과 고심이라고 이해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다행히 수사팀이 독립적으로 수사하기로 결정됐으므로 이제는 수사팀이 그야말로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하여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추 장관은 "저를 비롯한 우리 모두 검찰 개혁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다시금 민생 업무에 더욱 매진하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일선 검사들에 이메일 "이제 논쟁 멈춰달라"




페이스북엔 "언론과 대검의 소설쓰기 지양돼야"


이와 별개로 추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 어떤 장애물도 성역도 있어서는 안된다"고 썼다. 이어 "그동안 언론과 정치권은 장관과 총장의 갈등으로 구도를 잡고 승부에 내기를 걸었으나 그것은 저의 관심 밖"이라며 "저는 누구를 상대로 이기고 지는 것에 저를 걸지 않는다. 무엇이 옳고 그르냐의 문제에 저의 소신을 분명히 하고 책임을 다할 뿐"이라고 적었다.

추 장관은 "이번 사안은 바르게 돌려놓아야 하는 문제로 결코 타협이나 흥정의 대상이 아니었다"면서 "처음부터 언론이 아무리 몰아세워도 흔들리지 말 것을 강조했던 만큼 법무부가 장관 몰래 독립수사기구를 제안할 리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과 대검의 소설쓰기는 지양되어야 할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