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총선 하루 전 발생 서울시 또다른 성폭행 사건, 중앙지검 여조부 수사중


총선 하루 전 발생 서울시 또다른 성폭행 사건, 중앙지검 여조부 수사중


지난 4월 서울특별시장 비서실에서 발생한 직원간 성폭행 의혹 사건을 검찰이 수사 중이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유현정)는 서울시장 비서실 소속 남성 직원 A씨를 준강간 등 혐의로 수사 중이다. A씨는 함께 근무하던 동료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에서 사건을 송치받은 이후 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건은 총선 하루 전날 발생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A씨는 지난 4월14일 술에 취한 동료 여직원 B씨를 서초구의 한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귀가한 뒤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지난 4월23일 해당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자 입장문을 내고 "가해 직원에 대해서는 직무배제 조치를 취했다"며 "철저한 조사를 토대로 관련 규정에 따라 무관용 원칙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수사를 진행하던 지난 5월 A씨에 대해 한 차례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 이후 지난달 초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지만 기각됐다는 제보가 있어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곽 의원은 "박원순 시장 비서실 내에서의 (박 시장의 직원 성추행) 묵살이 또 다른 성폭력을 불러온 것"이라며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처럼 정부의 비호에 의한 구속영장 기각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