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유시민, 검찰이 재단 계좌 본 것처럼 허위사실 유포" 시민단체 고발

"유시민, 검찰이 재단 계좌 본 것처럼 허위사실 유포" 시민단체 고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한동훈 검사가 있던 대검 반부패강력부 쪽에서 노무현 재단 계좌를 봤을 가능성이 높다"는 발언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고발장을 접수했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13일 오전 유 이사장을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법세련은 "유 이사장이 작년 12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방송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으로 추측되는데 노무현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지난달 24일에는 MBC 라디오에 출연해 '작년 11월 말 12월 초순쯤 당시 한동훈 검사가 있던 (대검) 반부패강력부 쪽에서 (노무현재단 계좌를) 봤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말하는 등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총선을 불과 4개월 앞둔 시점에, 뜬금없이 아무런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추적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은 총선에 영향을 끼칠 의도로 정치공작을 한 것"이라며 "수사당국은 유시민 이사장의 명예훼손 혐의와 성명불상의 사정기관 관계자의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철저히 수사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동훈 검사장은 전날(12일)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근무할 당시 유시민씨와 관련한 수사나 계좌추적을 한 사실은 없다"며 "유시민씨가 도대체 뭘 걱정해서 작년부터 저런 얘기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