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연소득 5000만원' 윤미향 부부, 자녀 유학비는 어디서…"비과세소득 상당해”

'연소득 5000만원' 윤미향 부부, 자녀 유학비는 어디서…"비과세소득 상당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검찰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수억원에 달하는 자녀 유학비와 예금에 단체 공금을 사용하지 않았다고 결론내리자 자금 출처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신고된 윤 의원 부부의 수익으로는 충당할 수 없는 비용들이 지출됐으니 그 출처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는 것이다. 신고하지 않은 재산이 있다면 '탈세'에 해당할 수 있다는 논란도 함께 일고 있다.

머니투데이 더엘(theL) 취재를 종합하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부의 연수입 가운데 탈세와는 관련이 없는 비과세 소득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수사과정에서 윤 의원 부부의 비과세 소득 규모를 확인한 결과 이들이 유학비 등을 충분히 지불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결론내렸다.



딸 유학자금 유용 의혹 등은 불기소…"탈세 아니냐"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지난 14일 윤 의원을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지방재정법 위반·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상횡령·배임 등 총 8개 혐의로 기소했다.

문제가 된 지점은 불기소 부분이다. 검찰은 △3억원에 달하는 딸 유학 자금 △ 4·15총선 당시에 신고한 예금 3억원 △거주중인 아파트 구매 자금 등에는 단체 자금이 흘러들어간 정황이 없었다며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검찰은 윤 의원 부부의 수입이나 배우자 형사보상금 등으로 대부분 충당됐다고 설명했다.

수사 결과 발표되자 윤 의원 부부의 자금출처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윤 의원 부부가 최근 5년간 납부한 소득세는 643만원으로 부부합산 연소득은 5000만원가량으로 추정되는데, 어떻게 수억원의 자금을 마련했냐는 것이다. 2018년 남편의 사건으로 받은 형사보상금도 2억7000만원 수준에 불과하다.

검찰 측의 "윤 의원 부부의 실제 가계 수입은 신고된 부부의 연수입보다 많았다"는 설명은 탈세 논란도 불러왔다. 이른바 '조국흑서'의 공동저자인 김경율 회계사는 본인의페이스북에서 "실제 수입이 신고된 수입보다 많으면 탈세가 아니냐"며 봐주기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남편 언론사 부수입 상당해…대부분 비과세소득"


검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수사팀은 윤 의원 부부의 소득 구조를 추적하면서 신고된 과세소득 이외에 부수입이 상당하다는 점을 포착했다고 한다. 검찰이 윤 의원 부부의 비용 처리 내역을 확인한 결과 대부분의 부수입은 비과세 소득 범위로, 탈세와는 관련이 없는 부분이었다고 한다.

윤 의원 부부의 비과세 소득은 신고된 과세소득보다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윤 의원 배우자인 김모씨가 혼자서 운영하는 인터넷 언론사를 통한 부수입이 상당하다고 한다. 대부분 광고비나 시청으로부터 받은 홍보비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윤 의원 부부의 실제 재산 내역도 특정해 확인했으나, 윤 의원 부부가 지난 총선 당시에 신고한 재산규모와 특별한 차이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