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법무부, '라임 현직검사 접대 의혹' 감찰 착수…秋 "철저히 규명"(상보)

법무부, '라임 현직검사 접대 의혹' 감찰 착수…秋 "철저히 규명"(상보)
김봉현 전 회장./사진=뉴스1


법무부가 라임자산운용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검찰 로비 폭로'에 대해 직접 감찰한다.

16일 법무부에 따르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라임 검찰 로비 의혹은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므로 그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에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법무부는 이에 따라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현직 검사와 전·현직 수사관 등의 전관 변호사를 통한 향응 접대와 금품 수수 의혹 △접대 받은 현직 검사가 해당 사건의 수사 책임자로 참여해 검찰 로비 관련 수사를 은폐했다는 의혹 △야당 정치인 등의 거액의 금품수수 혐의와 관련된 제보를 받고도 수사하지 않고, 짜맞추기 및 회유·협박 등 위법한 방식으로 수사를 진행했다는 의혹 등을 들여다 볼 계획이다.

구속 수감 중인 김 전 회장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배포한 '옥중 입장문'에서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 등에게 라임펀드 판매 재개 관련 청탁으로 수억원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또 검사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을 상대로 로비를 벌였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적었다.

김 전 회장은 "A변호사는 과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건 담당 주임 검사였고, 우병우 사단의 실세"였다면서 "라임 사건이 A변호사 선임 후에 수사가 더 진행이 안 됐다"고 말했다.

라임사태가 터진 지난해 7월 A변호사와 함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향응(술접대)을 제공했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얼마 뒤 꾸려진 라임 수사팀 책임자로 합류했다고도 폭로했다.

김 전 회장은 자신이 체포된 지난 4월23일 A변호사가 경찰서 유치장을 찾아와 "'자신의 얘기나 전에 봤던 검사들 얘기를 꺼내지 말라'고 당부했다"며 그가"수사팀과 의논 후 도울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에 따르면 A변호사는 5월 초 면담을 와 "서울남부지검 라임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조사가 끝나고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도 김 전 회장에게 말했다.

그는 언론에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히기로 한 이유에 대해 "처음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들을 보면서 모든 걸 부인한다고 분노했는데, 내가 언론의 묻지마식, 카더라식 토끼몰이 당사자가 되어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를 직접 경험해 보면서 대한민국 검찰개혁은 분명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면서 "모든 사실을 알리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