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단독]이성윤, 명예퇴직·연금 알아봤다…윤석열 수사 차장검사도 사표


[단독]이성윤, 명예퇴직·연금 알아봤다…윤석열 수사 차장검사도 사표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0.10.19/뉴스1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퇴직 절차를 알아본 정황이 확인됐다. 이 지검장이 사표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에 대한 검찰 조직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이 지검장이 지휘한 윤 총장 관련 사건 수사에 문제가 있다는 내부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추측된다.

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최근 이 지검장을 보좌하는 검사장실은 서울중앙지검 운영지원과에 연금과 명예퇴직에 관련해 문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지검장은 전날 법원이 윤 총장의 직무정지 효력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이는 결정을 내리자 다음날인 이날 오전 반가를 내고 서울중앙지검에 출근하지 않았다.

헌정 사상 초유의 검찰총자 직무정지 상태를 맞으면서 역설적으로 차기 검찰총장 1순위로 꼽혔던 이 지검장은 검찰 내에서 고립무원 상태로 빠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지난달 26일 열렸던 중앙지검 부장검사 회의에서는 '이 지검장도 현 상황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내용을 성명에 포함시키자는 의견이 다수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부장검사들은 최대한 정제된 표현으로 신속히 성명을 내자는 데 동의했고 결국 이 지검장에 관한 내용은 포함시키지 않은 성명서를 검찰 내부망에 발표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 지검장이 사의를 고려하고 있는 지는 알 수 없다"고 답했다.

이 지검장의 최측근인 김욱준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는 이 지검장보다 한발 앞서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차장검사는 윤 총장 장모 최모씨의 요양병원 불법급여 사건을 지휘해 지난달 최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이와 관련해 급작스럽게 수사 일정을 앞당겨 기소했다는 뒷말이 나왔다. 김 차장검사 역시 사표 제출에 앞서 운영지원과에 연금과 명예퇴진 관련 문의를 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