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교정시설 5명 추가확진…'집단감염 발원지' 동부구치소도 2명

교정시설 5명 추가확진…'집단감염 발원지' 동부구치소도 2명
지난 14일 오전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에서 방호복을 입은 방역 관계자들이 이동하고 있다./사진=뉴스1

전국 교정시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가 1154명으로 늘었다.

15일 법무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전국 교정시설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154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을 기준으로는 1249명이었으나, 서울동부구치소 수용자 2명·서울남부교도소 수용자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법무부는 전날 동부구치소를 대상으로 9차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수용자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들은 모두 남성이다. 전수검사는 직원 430여명과 수용자 510여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남부교도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수용자 3명은 동부구치소에서 이송된 인원들이다.

교정시설 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직원이 49명, 수용자가 1038명, 출소자가 167명이다. 이날 오전을 기준으로 서울동부구치소에 403명, 경북북부제2교도소에 237명, 서울남부교도소에 18명, 광주교도소에 15명, 서울구치소에 4명의 확진 판정을 받은 수용자가 머무르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