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추미애 라인' 심재철, "검찰 인사 몰라"…'인사 작업' 배제됐나

'추미애 라인' 심재철, "검찰 인사 몰라"…'인사 작업' 배제됐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사진=뉴시스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이 검찰 인사위원회 위원들의 간부(대검검사급·고검검사급) 인사 일정을 묻는 질문에 전혀 알지 못한다는 답변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 안팎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측근으로 꼽히는 심 국장이 박범계 후보자의 인사 작업에서 배제된 것이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21일 머니투데이 더엘(theL) 취재를 종합하면 법무부 산하 검찰 인사위원회는 지난 19일 회의를 열고 평검사 인사 원칙을 논의했다. 검찰 간부 인사에 대한 논의는 진행되지 않았다고 한다.

통상적으로 간부 인사가 평검사 인사에 앞서 단행되는 만큼, 인사위에서는 간부 인사 일정에 대한 질의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인사위원은 심 국장에게 "검사장 인사 일정은 언제쯤이 되겠느냐"고 물었다고 한다. 심 국장은 "아직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며 전혀 모른다는 취지의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심 국장의 답변을 기대하는 대화가 이어졌지만 진전은 없었다는 것이 복수의 인사위원들의 설명이다. 일부 위원들이 '저희도 일정을 조정해야하니 언제쯤이 되겠냐', '가시는 분(추 장관)이 하기는 어렵고 새로 오시는 분(박 후보자)의 의사가 아무래도 중요하지 않겠냐" 등 얘기를 했으나, 심 국장은 이에 대해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검찰 안팎에서는 심 국장이 검찰 간부 인사 작업에서 완전히 배제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 법조인은 "장관이 일선의 모든 검사들에 대한 인사 결정을 하나하나 검토하긴 어렵기 때문에, 검찰국장이 인사초안을 마련해 장관에게 보고한다"면서 "조만간 간부 인사가 단행될 예정인데, 검찰국장이 일정 조차 모른다는 것은 일반적이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박 후보자 입장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국면을 주도한 심 국장이 부담으로 느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심 국장은 추 장관이 밀어붙인 윤 총장 징계 결정 과정에서 제보자와 징계위원, 증인 등 다수 역할을 수행했다. 심 국장을 멀리하는 듯한 정황은 이전에도 포착됐다. 박 후보자는 앞서 심 국장이 지난 5일 '검찰 인사를 준비하겠다'고 보고하자 "신중해야 한다"고 사실상 제동을 걸었다.

박 후보자는 후보자 지명 직후 "장관 임명이라는 감사한 일이 생기면 정말로 좋은 인사를 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하겠다"며 간부 인사와 관련한 청사진을 밝혔다. '총장 패싱' 논란이 일었던 추 장관 때와 달리 '검찰총장과 협의'에 방점을 찍고 나서면서 눈길을 끌었다. 인사 기조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란 시선도 있다. 추 장관 체제 하에서 정권 겨냥 수사를 진행하다가 좌천된 검사들과 '추 라인'으로 불리며 주요 보직에 임명된 검사들의 인사이동 여부가 인사의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박 후보자는 관련 명단을 추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날 청문회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면서 검찰 간부 인사와 관련한 취재진 질의를 받고 "머릿속으로 그려놓고 있는 기준같은 것은 없지 않겠습니다만, 현재로서는 입장을 밝히기 어려운 단계"라 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