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김진욱 공수처장 "국민 편에서 권한 절제해 행사"…내주 차장 제청

김진욱 공수처장 "국민 편에서 권한 절제해 행사"…내주 차장 제청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1일 오후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이 "공수처는 국민의 편"이라며 "항상 겸손하게 권한을 절제하며 행사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 처장은 2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공수처가 첫발을 뗄 수 있도록 그동안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먼저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오늘 우리 시대의 역사적 과제인 공수처의 성공적인 정착이라는 시대적 소임 앞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이 자리에 섰다"며 "공수처의 역사를 시작하는 초대 공수처장으로서 국민 앞에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며 공수처의 권한 역시 국민께 받은 것이니 국민께 되돌려 드릴 방안을 심사숙고하겠다고 말씀드렸다. 권한을 맡겨주신 국민 앞에서 항상 겸손하게 자신의 권한을 절제하며 행사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수사와 기소라는 중요한 결정을 하기에 앞서서 이러한 결정이 주권자인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결정인지, 헌법과 법, 그리고 양심에 따른 결정인지 항상 되돌아보게 될 것"이라며 "주권자인 국민 앞에서 결코 오만한 권력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처장은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철저히 지키고, 고위공직자의 비리를 성역 없이 수사함으로써 공정한 수사를 실천해야 할 것"이라며 "법 앞에 평등과 법의 지배의 원리를 구현하고, 여당 편도 아니고 야당 편도 아닌 오로지 국민 편만 드는 정치적 중립을 지키는 수사와 기소라야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우선 공수처 인선 업무를 진행할 예정이다. 가장 관심이 쏠리는 자리는 공수처 서열 2위로 꼽히는 차장 자리다.

김 처장은 취임식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공수처 차장을 언제 임명 제청할 예정이냐'는 질문에 "적어도 다음주 중에는 되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또 차장 후보로는 복수의 인물을 검토 중이라는 취지로 말했다.
김진욱 공수처장 "국민 편에서 권한 절제해 행사"…내주 차장 제청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 윤호중 국회 법사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21일 오후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현판식을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