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쥴리 벽화' 여성변호사회도 비판 가세 "여성 혐오와 폭력, 인권침해"

[theL]

30일 서울 종로의 한 골목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문구를 서점 관계자가 지우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윤석열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쥴리 벽화'가 논란이 되는 가운데 여성변호사단체가 "여성에 대한 혐오와 조롱은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한국여성변호사회(회장 윤석희)는 30일 성명서를 내고 "유력 대선 예비후보의 부인을 조롱하는 내용의 벽화를 둘러싼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며 "여성에 대한 혐오와 조롱은 폭력과 인권침해일 뿐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고 했다.

이어 "벽화를 제작한 당사자는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며 벽화의 문구만을 삭제한 채 전시를 계속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는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넘은 개인의 인격권에 대한 공격이자 침해라고 볼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 "어떤 이유에서든 대상자가 여성이라는 이유로 비하받거나 조롱받는 방식으로 폄하돼선 안 된다"며 "여성에 대한 혐오와 공격을 주된 내용으로 하는 이런 표현은 정치적 의사 표현의 자유 범주를 넘는 것으로 표현의 자유로 보호될 사안이 아니"라고 했다.

여성변회는 "이번에 논란이 된 벽화는 여성혐오에 기반하고 있다는데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이론이 없을 정도"라며 "지금 우리 사회에 필요한 것은 혐오가 아니라 화합과 존중"이라고 했다.

아울러 "여성변회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우리 사회의 여성에 대한 혐오표현 확산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한다"며 글을 마쳤다.

앞서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앞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가 적힌 벽화가 그려졌다. 해당 벽화는 김씨를 둘러싼 의혹에 기반해 그려진 그림인 것으로 전해지며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란이 됐다.

이 벽화가 논란이 되며 '인격살인'이라는 비판이 빗발치자 건물주 A씨는 문구를 삭제하기로 했다. 이날 기준으로 벽화는 문구를 지운채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