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공수처 "尹 '고발사주' 피의자 입건…직권남용 등 4개 혐의"(상보)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하기 위해 차량에서 내려 걸어가고 있다. 2021.9.10/뉴스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사주' 의혹을 받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10일 "윤 전 총장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 2명을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공제13호)했다"고 밝혔다.

앞서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오전 손 검사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을 압수수색하며 손 검사만 입건했다고 밝혔으나 이를 정정했다.

함께 고발된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과 권순정 전 대검 대변인(현 부산지검 서부지청장)은 입건되지 않았다.

공수처 수사팀은 이날 손 검사의 대구고검 사무실과 자택, 김 의원의 여의도 사무실과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김 의원은 주요 사건관계인으로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으며 윤 전 총장은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앞서 '뉴스버스'는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손 검사가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자였던 김 의원에게 범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윤 전 총장은 당시 검찰총장으로서 이를 손 검사에게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이로써 윤 전 총장이 공수처에 입건된 사건은 3 건이 됐다.

현재 윤 전 총장은 서울중앙지검장 재직 시절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을 부실수사했다는 의혹(공제7호)과 검찰총장으로서 과거 검찰의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 감찰을 방해했다는 의혹(공제8호) 등으로 공수처에 입건된 상태다.

공수처는 최근 한 전 총리 사건과 관련해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을 소환 조사하는 등 관련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