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윤석열 고발' 사흘만에 입건한 공수처, 박지원도 수사 나설까

(과천=뉴스1) 황기선 기자 =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인 박민식 전 의원(왼쪽 두번째)과 변호인단이 13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고발장을 들고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이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2021.9.13/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13일 박지원 국정원장 등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에 대해 고발장 접수 사흘만에피의자로 입건하고 수사를 본격화한 공수처가 박 원장에 대해서도 수사에 나설지 주목된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는 이날 오전 공수처에 박 원장과 조씨,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국정원장은) 정치에 관여를 못하게 돼 있다"며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공무원이 선거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 원장과 조씨가 뉴스버스를 통해 윤 전 총장이 고발을 사주했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도 주장했다.

앞서 박 원장은 지난달 11일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 서울 한 호텔에서 점심 식사를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고발의 배후가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 야권은 조씨가 뉴스버스에 고발사주 관련 자료를 제보한 7월과 뉴스버스 첫 보도가 나온 지난 2일 사이 두 사람이 만나 논의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조씨는 2016년 국민의당 공천심사위원, 비상대책위원 등을 지내며 국민의당 대표였던 박 원장과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당시 박 원장과 만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사건 관련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오래 한 박 원장이 윤 전 총장과도 친분이 있기 때문에 이를 상의할 대상으로 고려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전날 SBS 8시 뉴스에 출연해 언론 보도 날짜를 두고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한 날짜, 배려받고자 했던 날짜가 아니었다"고 발언해 논란이 커졌다.

관건은 공수처가 언제 박 원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느냐다. 공수처는 고발사주 의혹 고발장을 접수하고 사흘만에 윤 전 총장과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을 피의자로 입건했으며, 다음날 손 검사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공수처가 박 원장 수사에 뜸을 들일 경우 정치적 중립성 논란이 불거질 수밖에 없다.

윤 전 총장 측도 이날 "윤석열 후보에게 했듯 '박지원 게이트'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박 원장과 조씨에 대해 신속히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고 공수처에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