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불법집회' 민주노총 양경수 구속재심사…민노총 "코로나 관련 없다"

[theL] 민주노총,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서 석방 촉구 기자회견

/사진=뉴스1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의 구속적부심이 15일 진행 중이다. 민주노총은 "대한민국 법 정신에 따라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하라"며 석방을 촉구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1부(부장판사 김재영 송혜영 조중래)는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양 위원장의 구속적부심 심문을 진행 중이다. 구속적부심은 피의자를 구속하는 것이 합당한지 심사하는 제도다.

민주노총은 서초동 서울법원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 위원장을 석방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택근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정부가 양 위원장을 코로나19 주범이라고 매도한다"며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희은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양 위원장은 위원장 소임을 마무리한 후 자진 출석할 예정이었다"며 "체포영장 집행 당일에도 경찰에 순순히 응했으며 어떠한 도주 시도조차 안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 위원장이 인멸할 증거도 없고 7·3노동자대회 참가자 중 3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은 이 사건 집회와 무관하다"고 했다.

이날 기자회견 현장에 나온 경찰은 민주노총 측에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불법 집회를 해산하라며 경고방송을 내보냈고 기자회견은 별다른 충돌 없이 마무리됐다.

한편 양 위원장은 지난 7월 서울 도심에서 전국노동자대회 등 불법 집회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13일 구속영장을 발부받지만 민주노총의 반발로 영장은 지난 2일에서야 집행됐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