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숙명여고 쌍둥이 또 재판 불출석…"몸이 안좋아 못 일어나"

[theL] 숙명여고 쌍둥이, 건강 문제 호소…재판부 "진료내역 제출해달라"

/사진=뉴스1

숙명여고 시험유출 사건으로 기소된 쌍둥이 자매의 항소심 절차가 또 연기됐다. 건강 문제로 자매 중 한 쪽이 불출석했기 때문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3부(부장판사 이관형 최병률 원정숙)는 13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쌍둥이 자매의 항소심 결심공판을 한 차례 더 연기했다. 재판부는 원래 지난달 1일 결심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피고인 불출석 사유에 대해 변호인은 "몸이 좀 안 좋아 오늘 아침 일어나지 못해서 출석을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재판부는 "출석은 그렇다지만 소환장도 송달이 안 됐다. 안 받는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변호인은 "아마 낮에는 외부에 접촉을 안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대답했다.

재판부는 "지난 번에도 몸이 안 좋다고 했지만 몸이 어떻게 안 좋은지 확인할 자료도 제출 안 하셨다"며 "진료받은 내역을 필요하면 제출해달라"고 했다. 재판부는 오는 19일로 결심공판을 미뤘다.

쌍둥이 자매는 숙명여고에 재학 중이던 2017년 2학기부터 2019년 1학기까지 학교 교무부장이던 부친으로부터 시험지와 답안지를 시험 전 미리 받는 등 숙명여고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비슷한 또래의 여학생들이 1년 내 성적이 급상승한 사례가 분명 존재하긴 하지만 흔하게 발생하는 사례라고 보기 어렵다. 이례적 사례에 비해서도 매우 이례적인 사례"라며 각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시험지를 유출한 부친은 앞서 대법원에서 징역 3년을 확정받았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