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김만배 "이재명 한 번 만났다…'그분'이라고 말한 기억도 없다"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구속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모두 3가지로, 755억원 상당의 뇌물공여 혐의와 1100억원대의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 55억원대의 횡령 혐의이다. 김씨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1.10.14/뉴스1
경기 성남시 대장동 의혹 관련 혐의로 검찰에 의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가 이재명 경기지사와 친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영장에 적시된 배임, 횡령, 뇌물공여 등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다 부인한다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김씨는 14일 구속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오전 10시15분 경 도착했다.

대장동 사업에 관여했던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했다는 녹취록에 나오는 '그분'이란 표현에 대해선 "그런 말 한 기억도 없다"며 "대화의 맥락을 들어봐야 아는데 그런 기억이 없다"고 했다.

김씨는 녹취록의 신빙성에 대해서도 실질심사 과정에서 다툴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 11일 검찰에 출석해 1차 조사를 받았던 당시, 정 회계사가 제출했다는 녹취파일을 들려주거나 내용을 알려주지 않은 상태에서 검찰이 조사를 했다며 김씨 측은 불만을 제기한 바 있다.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재명 지사에 대해 "케미가 안 맞는다"고 표현 한 것에 대해선 "그런 건 정치적 성향에 대한 거라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답했다.

김씨는 남욱 변호사의 JTBC 인터뷰에 대해선 "본인 입장이 있으니까 그 속에서 나온 걸로 이해한다"며 "검찰도 검찰 입장이 있으니까 전 법원에서 사실관계를 가리고 저의 진실을 갖고 가겠다"고 했다.

서울중앙지법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김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김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으로부터 특혜를 받는 대가로 거액을 주기로 약속하고 올 초 그 중 일부인 5억원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곽상도 의원의 아들에게 건넨 퇴직금 50억원도 뇌물공여로 구속영장에 적시했다.

대주주인 김씨가 화천대유에서 빌린 장기대여금 473억원 중 용처가 불분명한 55억원에 대해서는 횡령 혐의를 적용했다. 유 전 본부장과 함께 성남시에 피해를 입혔다며 배임 혐의도 적용했다. 배임액은 천화동인 1호로 얻은 이익으로 추정되는 1100억여원으로 산정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사업을 설계하면서 초과이익 환수 조항 등을 고의로 빼는 방법으로 화천대유에 이익을 몰아줬다는 혐의 등으로 이미 구속된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김씨의 구속여부는 이날 밤 늦게나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