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尹정부 첫 검찰총장 인사 오늘 윤곽…후보군 3∼4명 발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검찰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총장 후보군을 정하는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추천위)가 16일 오후 2시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다. 총 9명이 심사 대상에 오른 가운데 추천위는 이 중 3~4명을 한동훈 법무장관에게 추천할 예정이다.

추천위 심사 대상에 오른 9명 가운데 현직 검사는 여환섭 법무연수원장(사법연수원 24기·이하 기수 순), 김후곤 서울고검장·노정연 부산고검장·이두봉 대전고검장·이주형 수원고검장·조종태 광주고검장(연수원 25기), 이원석 대검 차장검사(연수원 27기) 등 7명으로 모두 고검장급이다.

검찰 출신 변호사로는 구본선 전 광주고검장(연수원 23기), 차맹기 전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장(연수원 24기) 등 2명이 포함됐다.

법무부는 지난달 12~19일 국민 공모로 검찰총장 후보자를 추천받았고 본인 동의와 검증을 거쳐 이 중 후보자 9명을 추렸다.

추천위가 이날 회의에서 후보군을 3~4명으로 압축해 한동훈 장곤에게 추천하면 법무부는 명단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 장관은 추천받은 후보군 가운데 1명을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윤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윤 대통령은 최종 후보자에게 특별한 결격 사유가 없으면 국회에 인사청문 요청안을 송부하고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최종 임명한다. 인사청문 기간을 고려하면 새 총장은 다음 달 중순 임기를 시작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직 중에서는 여환섭 법무연수원장·김후곤 고검장·이원석 대검 차장이 차기 총장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외부 인사로는 구본선 전 고검장이 물망에 오른다.

검찰총장 자리는 지난 5월7일 전임 김오수 총장이 퇴임한 뒤 이날까지 101일째 공석이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