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전세보증금 720억 꿀꺽…'1000채 빌라왕' 공범 무더기 기소

서울 화곡역 인근 빌라.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화곡동 빌라

수도권 일대에서 수백명의 세입자를 속여 720억원대 전세보증금을 가로챈 이른바 '1000채 빌라왕' 일당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검사 구태연)는 1000채 빌라왕으로 알려진 김모씨(지난해 10월 사망)의 공범인 강모씨(46·전 법무사사무실 사무장)와 조모씨(39·부동산중개보조원), 변모씨(63·여·바지 임대인) 등 3명을 사기 및 사기미수죄로 구속 기소했다고 8일 밝혔다.

조사 결과 강모씨는 수도권 일대에서 무자본 갭투자 수법으로 2020년 6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피해자 261명으로부터 391억원 상당의 임대차보증금을, 피고인 조모씨는 2020년 1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피해자 138명으로부터 180억원 상당의 임대차보증금을, 피고인 변모씨는 2021년 1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피해자 110명으로부터 148억원 상당의 임대차보증금을 편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씨와 조씨는 김씨 명의로 무자본 갭투자를 계속하다가 김씨가 세금 체납과 임대차보증금 반환 불능 등으로 임대사업자 역할을 하기 어려워지자 변씨를 새로운 명의자로 모집해 범행을 이어갔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서울경찰청에서 현재 김씨의 추가 공범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긴밀히 협력해 범행 전모를 규명하고 피고인들에게 죄에 상응하는 중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구형하는 등 공소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